알빈 드 크리슈나

  4 월 6 일, Alvind Krishna는 공식적으로 Ginni Rometty를 IBM CEO로 교체했습니다. 또한 인도, Satya Nadella 및 Sandel Pichai에 이어 세 번째 실리콘 밸리 거인의 리더가되었습니다.
  Alvind Krishna는 58 세이며 30 년 동안 IBM에서 근무했습니다. 2015 년부터 올드 M의 수석 부사장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보안,인지 소프트웨어 및 연구 부서를 책임지고 있습니다. 그는 오픈 소스 솔루션 제공 업체 인 Red Hat을 340 억 달러에 인수하도록 IBM을 강요했으며 가격은 IBM의 내부 및 오픈 소스 거래 기록을 갱신했다.
  Luo Ruilan은 IBM이 Krishna에 대해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IBM과 IBM 고객을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로 이끌 수 있기 때문이다. Krishna는 취임 당일에 IBM이 인공 지능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는 공개 서한을 공개적으로 발표했다. 동시에 그는 “클라우드 컴퓨팅 아키텍처 전쟁에서 승리해야한다”와 “고객 만족도에서 끊임없이 승리해야한다”는 두 가지 행동 방향을 제안했다.
  IBM은 현재 클라우드 비즈니스 혁신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IBM의 1 분기 재무 보고서에 따르면이 회사의 매출은 미화 175 억 7 천 5 백만 달러였으며, 그 중 클라우드 컴퓨팅 및인지 소프트웨어 비즈니스 매출은 작년 같은 기간에 미화 4 억 4,967 억 달러에서 5 억 2,238 억 달러로 증가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산업 구조의 관점에서 Amazon, Microsoft 및 Google은 클라우드 컴퓨팅 및 인공 지능과 같은 최첨단 분야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습니다. 현재이 세 회사의 시장 가치는 약 1 조 달러이며, 109 년 된 M의 시장 가치는 단지 수십억 달러에 불과합니다.
  Krishna는 4 월 20 일 CEO가 된 후 최초의 애널리스트 컨퍼런스 콜에 참석했습니다. 회의에서 그는 미래의 비즈니스 우선 순위를 다시 강조 할뿐만 아니라 다음 리더십의 초점은 이익에 중점을두기보다는 성장을 달성하는 것이라고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취임 후 공개 서한에서 크리슈나가 제안한 전략을 읽은 후 CNBC는 IBM과 전략을 크게 차별화하지 않았으며 IBM이 원래 개발 포지셔닝에서 벗어나지 않았다고 언급했다. 새로운 CEO가 IBM의 코끼리를 다시 춤추게하려면 회사의 구조와 경쟁 전략을 바꿀지 여부가 핵심 요점입니다.

“인터넷의 여왕”Mary Mikel : 우리의 새로운 세계

  ”인터넷의 여왕”Mary Mikel은 2020 년 새로운 관상 동맥 폐렴 전염병의 영향에 관한 최신 업계 동향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보고서는 다음과 같이 발췌 한 것이다.
  ”새로운 크라운 전염병은 사람들이 업무의 본질, 수요 후 플랫폼의 활력을 유지하기 위해 필요한 훈련 및 교육을 다시 생각하도록지도하는 힘이되었습니다.
  ” 회사를 종료하는 데 하루가 걸리고 회사를 다시 시작하는 데 몇 년이 걸린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많은 회사에서 2020 년은 ‘잃어버린 해’가 될 것이며 이러한 과제는 2021 년까지 계속 될 것입니다. 이상적으로 잘 알려진 많은 비즈니스 형식이 정상 수준으로 돌아올 것입니다.
  ”우리는 가정, 온 디맨드 플랫폼, 모바일 소비자 제품, 새로운 기술 및 소프트웨어에서 지난 10 년간 관련 작업의 탄생이 공중 보건과 우리 경제의 미래의 균형을 재조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생각합니다.
  ” 인류의 공통 적이되면 다음과 같은 분야에서 개혁과 진보가 촉진 될 수 있습니다. 1. 정부, 의료 및 보건, 교육 및 기타 분야를 개혁하여 운영 비용을 줄이고 효율성을 향상시킵니다. 2. 국민의 이익을 위해 정부와 기업 간의 의사 소통과 조정을 향상시킨다. 3. 사람들이 자신의 기술과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직업을 찾도록 도와줍니다. 4.보다 신중한 소비를 장려하십시오. 5. 집에 가까워지는 등 인간 사회의 기본으로 돌아갑니다. 6. 가족 유대, 공동체, 신념 또는 의도적 인 아이디어를 통합하십시오.
  ”우리는 낙관론자이며 절망의 다른 쪽은 희망이라고 믿는다. 다른 쪽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정부, 기업, 기업가들의 대규모 개입이 필요하다.”